• thingspire

[News] 띵스파이어, 현대일렉트릭 컨소시엄으로 국내최대 스마트그린산단 내 에너지 자급자족사업 수주

현대일렉트릭, 266억원 규모의 '스마트그린 산업단지' 조성을 위해

산업AI 전문기업 띵스파이어(thingspire) 등 에너지 자급자족형 구축 사업 주관사 선정

3800KW 규모 친환경 에너지 공급 및 맞춤형, 신재생 에너지로 한국형 뉴딜 선도

- 출처 : 파이낸셜뉴스 (원문보기)

 

현대일렉트릭이 디지털·친환경 기술이 융합된 ‘스마트그린 산업단지’ 조성에 나선다.

▲ 경기도 안산시에 위치한 반월시화산단ⓒ자료사진

현대일렉트릭은 경기도 안산시에 위치한 국내 최대 규모 산업단지 반월시화산단 ‘에너지 자급자족형 인프라 구축 사업’ 주관사로 선정됐다고 15일 밝혔다. 지난해 정부가 발표한 160조원 규모의 한국판 뉴딜 정책 중 하나인 스마트그린산단 사업의 일환이다. 산업단지 내 입주 기업의 에너지 사용과 공급을 친환경 자급자족 방식으로 구축하는 것이 특징이다. 현대일렉트릭은 산업AI 전문기업인 띵스파이어(thingspire)를 비롯해 한국산업기술대학교, 한국산업기술시험원 등 총 13개의 민간기업 및 산학연구기관과 컨소시엄을 구성한다. 총 사업 규모는 266억원이며, 사업 수행 기간은 올해 10월부터 2023년 12월까지 총 27개월이다. 현대일렉트릭은 신재생 에너지 분산전원 확대, 에너지 통합 관리 시스템 구축 등 사업 전반을 종합 관리한다. 또 연료전지 발전설비, 태양광 발전소, 전기차 충전소 등 3800KW 규모 이상의 신재생·친환경 에너지 공급 인프라를 구축한다. 또 산단 내 입주 기업에게는 스마트미터링 인프라를 통해 효율적인 에너지 관리를 지원할 예정이다. 스마트미터링은 기업별로 에너지 사용량을 실시간 측정, 맞춤형 관리 솔루션을 제공하는 시스템이다. 현대일렉트릭은 스마트에너지플랫폼을 활용해 산단 입주 기업들이 탄소 중립에 참여할 수 있도록 디지털 기반의 에너지 수요예측 및 최적화된 운영 솔루션을 제공하는 사업도 추진할 계획이다. 현대일렉트릭 관계자는 "전력설비 노하우와 자체 개발한 에너지관리시스템 ‘인티그릭’을 활용해 반월시화산단을 스마트그린 산업단지로 탈바꿈 시킬 것"이라고 말했다.


안종현 기자 ajh@newdaily.co.kr 2021-11-15

5 views